故 서동균

눈물이 나도 할 수 없고, 가슴이 저려와도 할 수 없다.
그리워도 할 수 없고, 보고파도 할 수 없다.
원망을 해도 할 수 없고, 욕을 해도 할 수 없다.
아쉬워해도 할 수 없다.
 
흐르는 눈물이 내 마음을 대신하지만 위로가 되지는 않는다.
그냥 눈물이 날 뿐이고, 좋은 곳에 갔을 거란 막연한 기대가 안타까움을 대신할 뿐이다.
 
부디 그곳에서는 아프지 말고 건강하시라……..
Trackback : https://gga.kr/7042/trackback

Leave a Reply

avatar
  구독하기  
Notify o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