웨빙용 나이프

다이빙을 하다 보면 정말 많은 장비가 필요함을 느끼게 됩니다. 그중 정말 중요하면서도 수중에서는 사용될 일이 있으면 안되는 장비중 하나가 칼입니다. 다이빙 형태나 장비 세팅에 따라 사용되는 칼의 종류는 다양하게 있습니다. 제 경우는 백플레이트 시스템으로 다이빙을 하기에 허리 웨빙에 칼을 휴대합니다. 제가 처음 백플레이트 시스템을 사용하게 되었을때 아래 사진과 같이 사용하고 싶었으나 국내에서는 판매하는 곳이 없었습니다. 칼이 아닌 가위가 포함된 제품은 판매가 되고 있었습니다. 당시에는 다이빙 장비를 수입해 사용한다는건 생각도 안하던 시절이라 현재 컴퓨터 스트랩에 사용하는 칼을 웨빙에 착용하고 다이빙을 했었습니다.

nife_03

더블용 세팅에 사용중인 허리 웨빙에 휴대한 나이프

그러다 우연히 아래의 제품을 판매하는 사이트를 알게 되었고, 저의 해외구매 역사가 시작되는 순간이기도 합니다. ㅠ.ㅠ 가격을 떠나서 국내에서 구입을 할 수 없는걸 구입할 수 있다는 사실에 사막에서 오아시스를 만난 기분이었습니다.

nife_14

바로 이 제품입니다.

nife_01

이렇게 포장되어서 옵니다.

nife_02

칼과 가위까지 줍니다. O.O

위의 제품을 열심히 사용하고 있다가 우연히 들린 마트에서 아래 사진의 제품을 발견하게 됩니다. 사실 제가 아는 강사님이 미국에서는 스테이크용 나이프를 잘라서 사용한다는 얘기를 하시길래 혹시나하고 둘러 봤는데 역시나 한국에도 비슷한게 있었습니다. 과도와 스테이크용 나이프를 비교해보니 가격과 여러가지 면에서 과도가 나았습니다.

칼에 대한 고민을 한 결정적인 이유는 분실을 했을때 어떻할거냐는 거였습니다. 수중에서 칼을 쓸일이 생겨서 사용하고 집어 넣다 여러가지 이유로 분실했을때나 칼이 무디어지고 교체해야 할 상황이 생기면, 칼만 별도로 구입하면 되는데 제가 미국에서 구입한 칼만 별도로 판매를하지 않으니 그게 문제였습니다. 그래서 칼에 대한 얘기를 하게 되었고 스테이크용 나이프 얘기도 나왔습니다.

nife_13

가격이 3,100원입니다. 작년과 재작년에는 3,000원이었는데 100원 올랐네요.

nife_04

스테인레스와 플라스틱으로 되어 있으니 다이빙용으로 딱입니다. 게다가 가격도 저렴합니다.

nife_05

칼날 크기를 맞추어 잘랐습니다. 이 녀석은 싱글에 휴대하고 있습니다.

nife_06

한쪽면으로 날이 서 있기에 절단력이 우수합니다.

nife_07

제 이니셜 적어놨으니 뽀려가면 죽음입니다. -_-;;

nife_08

원래의 모습과 가공후의 사진입니다.

nife_09

세개를 비교해 볼까요? 제일 상단은 미국에서 온거, 가운데는 제일 아래 제품을 자른거.

nife_10

칼날 길이는 미국 제품에 맞춰서 잘랐습니다.

nife_11

손잡이가 약간 더 깁니다. 저는 사용하는데 불편함이 없어 그냥 사용하는데 좀 잘라내도 상관없겠죠.

nife_12

원산지가 헐~~~~입니다. 당연히 중국산이겠지 했는데….. 제가 국산품 애용주의자는 아니지만 이만한 가격에 이런 고급 제품을 사용할 수 있는것도 행운이라 생각합니다. 부디 번창하시기 바랍니다.

이글이 누군가에게는 눈이 번쩍뜨이는 정보일수도 있고, 누군가에게는 구질구질한 쓰레기 같은 포스트일수도 있습니다. 그건 개개인이 받아 들이는 깊이의 차이이니 본인에게 유리한것만 흡수하면 됩니다. 다이빙이 장비없이 즐기는게 불가능한 현실에서 장비에 투자되는 비용은 최소한이어야 한다는게 제 생각입니다. 그러다보니 이리궁리하고 저리궁리하고 그럽니다. 이 모든게 제가 가난한 다이버라는 증거이기도 합니다. 이 글을 작성하는 지금은 국내의 업체에서 웨빙용 칼과 칼집을 세트 상품으로 판매하고 있습니다. 물론 칼만 별도 판매도 합니다. 어디까지나 재작년에 작성되어야 했을 글을 지금에서야 작성하고 있는 셈입니다. 하지만 칼값은 여전히 매력적인 가격임에는 분명한 사실입니다.

Trackback : http://gga.kr/921/trackback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