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도 고성~양양~포항

지난 주말에 함께 다이빙하는 F&T팀의 다이빙 계획이 포항에 예정되어 있었습니다. 금요일 퇴근후 출발 계획을 잡고 있는데 목요일에 팀원중 한명이 하루전에 포항을 간다고해서 제가 사는 지역으로 불렀습니다. 목요일에 야간다이빙을 하고 금요일에 함께 올라가면 더 즐거운 시간들이 될것 같았습니다. 점심을 먹고 있는데 김PD님이 전화가 와서 강원도 고성군 대진항의 저도어장(http://ko.wikipedia.org/wiki/%EC%A0%80%EB%8F%84%EC%96%B4%EC%9E%A5, http://tip.daum.net/question/83468043) 촬영일정이 갑자기 변경되었으니 와줄 수 있냐고 물었습니다. 다행히 전날 아버지께서 귀국을 하신 상황이라 아버지와 상의하고 연락을 주고 받았습니다. 고성으로 오기로 한 팀원한테 전화를 해보니 남부터미널로 가고 있다고 해서 양해를 구하고 김PD와 함께 강원도 고성으로 넘어와 경남 고성이 아닌 강원도 고성에서 만나기로 했습니다. 예상치 못한 급한 일정변경이라 팀원에겐 참으로 미안한 상황이 되어 버렸습니다. 얼른 출발준비를 해서 금강산콘도로 출발합니다.

20150409_142144

트렁크가 가득 차네요….. ㅠ.ㅠ

20150409_144534

목적지인 금강산콘도를 네비로 찍으니 520km가 나옵니다. 웁스~~~

20150409_200327

휴게소 한번도 안쉬고 진부령고개에서 소변 한번 보고 5시간 가량을 논스톱으로 달려 거진다이빙리조트에 도착했습니다. 탱크충전을 위해 금강산콘도를 가기전에 한국의 최북단 리조트인 거진다이빙리조트에서 일행을 만나서 충전하고 저녁을 먹었습니다.

20150409_200611

콤프레샤가 열심히 충전을 하고 있습니다. ^^

충전후 저녁을 먹고 숙소인 금강산콘도를 들어오니 10시가 훌쩍 지난 시간이었습니다. 다음날 3시30분에 로비에서 만나 미팅한다는 얘기에 후다닥 씻고 잤습니다.

20150410_050617

미팅후 대진항에 도착을 해서 출발준비를 합니다. 제가 탄 배에는 저와 육상촬영 감독님들과 헬리캠 감독님들께서 함께 탔습니다.

20150410_050859

항공촬영을 담당할 헬리캠

20150410_050906

제 장비와 나란히….

20150410_051407

배들이 분주하게 움직입니다.

20150410_053903

제가 탄 배도 출발을 했습니다. 약간의 대기시간을 가진 후 배들이 점호를 받고 있습니다. 사전에 작성된 승선 명부의 인원이 맞는지 해경이 일일이 확인을 합니다.

20150410_053913

제가 탄 배도 점호를 받습니다. 돌고래호 6명~~~ 확인!!!

20150410_054242

제가 촬영할 해녀분들입니다.

20150410_054310

6시가 되길 기다리며 준비를 하고 계십니다. 잘 부탁 드립니다. ^^

20150410_054626

출발신호가 울리기를 기다리면서 줄 맞춰 기다리고 있습니다.

20150410_061202

어장 개장이 되어 해녀들이 어두컴컴한 새벽에 물질을 시작합니다.

20150410_091843

발열조끼를 안챙겨 갔으면 큰일날뻔 했습니다. 수온이 3.5도 나왔습니다. ㅠ.ㅠ

20150410_095350

바다촬영이 마무리 되고 대진항으로 들어오며 한컷! 무사히 끝났다는 안도감에 웃고 있네요. ㅋ

20150410_120653

숙소로 들어오니 어제 밤에는 못봤던 멋진 풍경이 펼쳐집니다.

20150410_120704

정말 끝내주네요. 숙소가 10층이라 그런지 조망이 정말 좋았습니다.

20150410_120715

저곳에서 펀다이빙을 하고 싶다는 생각이 머리속을 떠나질 않았습니다. 참고로 저기서 조금만 더가면 북한입니다.

점심식사를 하고 다음 목적지인 포항 기억해스쿠버로 출발을 했습니다.

20150410_152030

중간에 양양에 들린 지인이 운영하는 코코망고.

20150410_152042

이런 메뉴들이 있으니 많이 드시러 가세요~~~

20150410_151927

사장님은 딴데 계시고 사모님께서 계셔서 맛난 망고쉐이크를 주문했습니다.

20150410_151934

기다리며 한컷!!!

20150410_151949

저도 한컷!!

20150410_154544

여기에 계신 사장님을 만나러 갑니다.

20150410_154448

내가 시켰지만 중년에 “V”질이란…… 참…. ㅡ.ㅡ

잠깐이지만 반가운 얼굴을 보고 다시 목적지인 포항의 기억해스쿠버로 고고씽~~~ 

20150410_185330

저녁시간이 되어 저녁을 먹습니다. 7번 국도에 있는 휴게소식당인데 아주 좋았습니다. 뷔페식이었는데 가격과 맛이 모두 훌륭했습니다.

20150410_185340

맛있게 드시는 행식군……….

포항숙소에 도착하고 나니 피곤이 몰려옵니다. 내일을 위해 잠을 잡니다.

20150411_070334

더 자고 싶은데 눈이 일찍 떠집니다. 바다를 볼까요?

20150411_070616

역시 바다는 동해의 바다가 청량감을 줍니다.

아침을 먹고 리조트로 가서 다이빙 준비를 합니다. 그리곤…….. 풍~~덩~~~~~~20150411_4920150411_7720150411_5420150411_56 20150411_71 20150411_6620150411_7220150411_5220150411_51멋진 하루를 마무리하고 맛난 저녁을 먹고 수다를 떨다 늦은 시간 잤습니다. 다음날 일어나 아침을 먹고 나니 바다가 심상찮습니다. 결국….. 다이빙 불가!!! 리조트 가는길 입구에 있는 바다가 보이는 커피숍에서 차를 마시며 수다를 떱니다.

20150411_86

수다꾼들~~~~ ^^

생각지도 못한 한국의 최북단 바다속 방문은 참으로 환상적이었습니다. 한국의 바다속에서 그렇게 푸르름을 간직한 곳을 보게되어 눈과 마음이 여간 즐겁지 않았습니다. 새벽에 일어나고 출렁이는 파도를 헤쳐나가 차가운 수온에서 경험하는 불편함이 있긴 하지만 그러기에 더더욱 추억으로 남고 즐거움으로 돌아오는것 같습니다. 다시 한번 두번 다시 못할 경험을 하게 해준 김PD님께 고마운 마음을 전합니다.

오랜만에 갖는 F&T 멤버들과의 다이빙은 언제나 설레고 기다려 집니다. 멤버 모두 제가 배울게 많은 고수님들이라 껴주는 것만으로도 제겐 벅찬 행운입니다. 비록 마지막날 날씨 때문에 다이빙을 못해 아쉬웠지만 그 덕에 나눈 많은 얘기들은 많은것들을 생각할 수 있었습니다.

서로 나누려는 마음과 배려로 단체나 실력보다는 함께 즐김을 우선으로 하지만 다같이 성장할 수 있는 좋은 팀으로 커나갈 F&T!!!! 다음 모임을 기다립니다.

Trackback : https://gga.kr/2081/trackback
Subscribe
Notify of
guest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0
Would love your thoughts, please comment.x
()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