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1을 보내고…….

너와 함께 했던 수많은 추억들…..
이제는 더 이상 함께 할 수 없구나.
여기저기 찍힌 너의 상처를 볼 때마다 마음은 아팠지만,
씩씩한 네 모습에 반한 적이 한두번이 아니었다.
매년 네가 태어난 곳으로 다녀오긴 했지만,
네가 돌아오는 몇 달이 내겐 얼마나 길게 느껴졌는지 너는 모를 것이다.
다녀오면 괜찮을거라 위안을 했지만 결국엔 이렇게 되었구나.

처음 널 만났을때 너와의 동행이 영원할 것이라 믿었다.
동해와 서해, 남해 그리고 외국들……
나는 언제나 너와 함께 했다.
마눌과 애들은 버려도 너는 함께 가지 않았더냐.
때론 박스에 담겨서,
때론 가방에 담겨서 갔지만 널 두고 어딜 간다는건 상상할 수 없는 일이었다.

깜깜한 밤 너는 내게 등불이었다.
아무리 시야가 안나와도 너만은 내게 길잡이가 되어 주었다.
그런 너와 헤어지고 나니 내 마음속은 암흑이 되었다.
또한 나의 오른팔도 서러워 울고 있다.

무엇으로 널 대신 하겠는냐.
너와 내가 함께 했던 그 곳들이 생각 나느냐.
처음부터 험한 곳으로 갔던게 네겐 충격이었을까?
수 많은 생각과 지난 시간들을 돌이켜 본다.
영원할거라 생각했던 너와의 시간들이 왜 여기서 멈춰야 하는지 나는 모르겠다.
너와 함께 갈 곳이 한두 곳이 아닌데 너 아닌 다른 누군가와 간다는게 가당키나 한 소리냐.
만남이 있으면 이별이 있는게 세상의 이치이건만 참으로 받아들이기가 힘들구나.
너에게 이상이 있을 때 예감은 하고 있었지만 막상 지금의 상황이 닥치니 아쉬움만이 남는다.

왜 하필이면 너냐.
다른 녀석들은 아직도 멀쩡하지 않더냐.
너무 험한 곳으로만 다녀서 싫었던게냐? 맑고 화려한 곳이 그리웠더냐?
탁하고 어두워도 평생을 그 속에 사는 녀석들을 너도 보지 않았더냐.
네게 닥친 지금이 현실임을 인정하고 견디다보면 좋은 날이 올 것인데 벌써 가버리니 안타깝기만 하구나. 이제 조금만 있으면 좋은 날들이 올 것인데 참으로 안타깝다.

그동안 고마웠다.
끝까지 함께하지 못해서 미안하고, 지난 시간들을 함께해서 영광이다.
부디 좋은 곳에서 영원한 삶을 살기 바란다.

안녕~~~~~~~~~~!!!20160525_01 20160525_02 20160525_03 20160525_05

Trackback : https://gga.kr/3111/trackback
Subscribe
Notify of
guest
5 Comments
Oldest
Newest Most Voted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KIM

저런… 그에게 무슨일이 일어났습니까? 이제 그할수도 없는 리미티드 인데…

김동한

안녕하세요~ 강사님~!!!
다이브웹에 제꺼 X1 판매글 올리려고 정보 찾다 .. 우연히 글 보게 되어 댓글 남깁니다.
혹시 구매의사 잇으시면 알려주세요
카톡 아이디 : i2u2medh 입니다.
너무 슬퍼하셔서… 글 남겨 봅니다 ;;

5
0
Would love your thoughts, please comment.x
()
x